온라인상담

다양한 분야의 공사 경험

'토종기업' BYC 근황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알밤잉 댓글 0건 조회 42회 작성일 21-06-26 08:28

본문



BYC 일가의 장남이자 사장이었던 한모 씨는 2009년 솔로몬저축은행에서 부실 담보로 382억 원을 빌림

솔로몬저축은행은 2013년 파산했고 그 빚은 예금보험공사가 떠안음




지금까지 한 푼도 갚지 않았는데, 밀린 이자를 더하면 1076억 원으로 불었음

이를 돌려받지 못하면 솔로몬저축은행 파산으로 아직도 예금을 찾지 못한 사람들이 피해를 봄




그런데 한씨에게 채무를 갚을 재산이 있었던 정황이 파악

2015년 감정가 138억에 이르는 한씨의 주식이 동생들이 대표로 있는 법인에 넘어감


경매 형식이었고 낙찰가는 45억 원





예금보험공사는 이를 바탕으로 한씨의 부동산이 있다는 걸 밝혀내 48억 원을 회수

하지만 나머지도 받아낼 수 있는지는 불투명 하다고...




예금보험공사는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




한씨는 공사비 20억 원을 빼돌린 또 다른 사건으로 지난해 징역 5년이 확정돼 현재 수감 중



http://news.jtbc.joins.com/article/article.aspx?news_id=NB11954665







http://www.newsprime.co.kr/news/article/?no=507492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